마음이 흔들린 아침

« Sarang

큰 딸아이 수술은 다른 문제 Complicatiosn  없이 잘 끝났다고 하니 다행이다. 회복이 좀 늦어져 결국 하룻 밤을 자고 나오기로 해서 오늘 점심 때 쯤 의사가 오면 퇴원할 거란다. 어제는 너무 늦어서 가보지도 못했다. 짝, 월터가 있어서 마음이 놓였다. 부부는 그렇게 세월의 정이 들어 가는 거다.

지금하는 이 일을 계속하는 것이 잘 하고 있는 건가? 모든 조건이 오케이라면 그래도 이 일을 계속 할 것인 가? 아무리 남가주, 아니 미국에서 첫 번째 개념의 명품세탁소라 해도 지난 15년의 성과는 미미한 데, 누가 이런 일을 배워서 하고 싶다고 할까? 기술은 충분히 좋은 데, 우선 돈이 되어야 하고, 그리고 기술 교육과 습득은 어떻게 나눌 것인가?

Author: anytory

any@tory